?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DNA가 확증하는 성경적 연대/돌연변이가 부정하는 진화적 연대

 

--- 'DNA'와 돌연변이에 대한 과학적인 연구 결과는 성경적인 연대를 지지합니다. 과일 파리, 회충, 물벼룩 등 인간에 대한 돌연변이율과, 그 실제 DNA 차이는 진화론의 오래된 연대가 불가능함을 나타냅니다. 축적된 많은 데이터에도 진화론적 시간을 믿는 것은 과학이 아닙니다. ---

 

(이 글은 모두 진화론자들이 스스로 연구하여 밝혀낸 논문들을 토대로 작성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진화론을 신뢰하며 지구가 46억년이 되었고, 35억년 전에 최초의 생명이 발생했으며 그 우연의 산물이 진화하여 인간이 되었다는 것을 사실로 믿고 받아들입니다. 진화론자들은 그에 반대하여 성경 말씀대로 지구는 6,000~10,000년 정도 되었으며 하나님이 모든 생물을 종류대로 창조하셨다는 창조론자들을 비과학적인 사람들로 매도하고 조롱합니다.

 

진화론이 태동하며 이런 식으로 창조론자들이 매도당하는 일들이 생기기 시작했지만, 과학 기술이 발전하면서 특히 우리가 DNA에 대한 지식이 늘어나면서 진화론이 과학적이지 못하며 실상은 아예 불가능한 일이라는 증거들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1987년 캘리포니아 대학의 연구진들은 여성에게로만 유전되는 미토콘드리아 DNA를 연구하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합니다. 그것은 6개 대륙 147명의 각기 다른 인종의 여자들에게 한명의 공통 조상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후 수년 후 Y 염색체를 통해서 지금 현재 살고 있는 모든 인류가 한 남자의 자손이라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하지만 진화론자들은 이 둘의 명칭을 미토콘드리아 이브, Y 염색체 아담이라고 부르면서도 성경과 결부시키기를 거부했습니다.

 

그들은 진화론적인 가정과 연대에 따라 단 하나의 화석도 발견하지 못한 인간과 침팬지의 공통 조상을 가정하고, 그 변이율에 따라 미토콘드리아 이브를 20만년전 사람이라고 계산합니다.

 

하지만 1997Parsons 박사와 그 연구진이 미토콘드리아 DNA의 변이율을 측정한 결과 기존의 가정에 비해서 20배가 빠르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진화론자들은 충격을 받았지만 이내 평정을 되찾고는 실험 결과를 부정합니다.

 

Ann Gibbons라는 진화론자는 자신의 논문 Calibrating the Mitochondrial Clock 에서 이렇게 씁니다.

 

원인이 무엇이던 진화론자들은 빠른 변이 속도의 영향에 대해서 걱정을 한다. 예를 들어 10~20만년 전에 아프리카에서 살았다고 여겨지는 미토콘드리아 이브를 새로운 시계를 사용하면 6,000년 전쯤 살았다고 계산되어지기 때문이다. 아무도 이게 사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중략 하지만 변이 속도에 대한 연구 몇 개로 모두가 진화 역사를 다시 바꿀 준비가 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이런 빠른 변이는 기껏해야 몇백년 정도 된 일이라고 생각하는 옥스포드 대학의 유전학자 Martin Richards아무것도 아닌 일에 소란 떨고 있다.”고 말한다.

 

그 후 17년이 지났습니다. 후속 연구는 과연 누구의 손을 들어 줄까요?

 

그 후 많은 연구가 진행 되었고, 여러가지 논란들이 있었지만, 결국 직접 계산 혹은 가계에 따른 변이율(Pedigree based)은 화석을 통한 간접 계산 혹은 계통 발생에 따른 변이율(Phylogeny based)보다 10배 빠르다는 것이 인정되었습니다.

 

가장 최근인 2013~2015년 연구 결과이자, 미토콘드리아 DNA의 전체인 약 16,500개 염기쌍을 조사한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cr120-1.jpg


 

 

이 연구 중 가장 마지막 조사는 샘플이 가장 많은 (333개 가족) 조사이기도 한데, 이는 가장 정확한 조사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이 연구들의 결과를 종합하면, 변이율은 한 세대 x 염기쌍당 0.00000955개의 변이가 일어난다는 결과를 줍니다. 우리는 이 변이율을 통해 조사한 사람들의 공통 조상이 언제쯤 있었는지를 계산할 수 있습니다. 변이율과 시간을 곱해서 몇 개의 DNA 차이가 있어야 하는지를 예상하고 실제 차이와 비교해 보는 것이죠.

 

 

cr120-2.jpg


 

 

이를 통해 진화론과 창조론이 주장하는 발생 연대에 대한 95% 신뢰 구간을 계산해보면, 공통 조상이 6,000년에 있었다면 인간들 사이에 20~79개의 DNA 차이가 있어야 하고, 공통 조상이 50,000년 전에 있었다면 인간 사이에 170~650개의 DNA 차이가 있어야 한다고 계산을 합니다.

 

그렇다면 논문이 밝힌 실제 차이는 몇 개 일까요? 38~40개 입니다. 6,000년을 가정한 창조론에 정확하게 부합하는 결과이며, 50,000년이라는 결과의 가장 낮은 170개의 차이보다 4분의 1도 안되는 수치입니다.

 

어떤 이들은 이를 인간만의 우연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이는 이전에 있던 연구 결과와 정확하게 부합하는 결과입니다.

 

 

cr120-3.jpg


 

 

지금처럼 미토콘드리아 DNA 전체를 조사하지 못했을 때, 진화론자들은 D-Loop 이라고 불리는 염기쌍 1,100여개가 되는 지역만을 두고 연구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 지역은 다른 곳에 비해 변이율이 빠른 곳으로 알려져 있는데, 그 변이율을 갖고 계산한 결과, 창조론의 범주인 10,000년 전에 공통 조상이 있다면, DNA의 차이는 7~16개정도, 공통 조상이 18만년 전에 있다는 가정(사실 이 가정에는 오류가 있는데, 조사 대상이 비아프리카인이기 때문에 실제 공통 조상은 5~6만년 전에 있었을 것 입니다.)을 하면 124~290개 정도의 DNA 차이가 있어야 했습니다.

 

실제 조사 결과 이번에도 창조론자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DNA 차이의 평균은 10개였으며, 최고로 많은 차이도 32개로써 진화론자들의 예측치보다도 낮았습니다. 이뿐 아니라 과일 파리, 회충, 물벼룩에 대한 논문을 검토한 결과 동일하게 실제 미토콘드리아 DNA의 차이는 창조론자들의 예측 범위 안에 들어가 있거나 더 근접해 있었고, 진화론자들의 예측치와는 한참 벗어났습니다.

 

이를 수치화 하면 다음과 같은데, 인간의 경우 돌연변이가 하나 생기는데 드는 시간은 진화론적 시간대가 예측한 것에 비해 12배 정도 빨랐고, 다른 개체의 경우에도 170~1000배 정도 빨랐습니다.

 

 

cr120-4.jpg


변이 하나당 시간

회충의 경우 진화론의 시간대로 따지면 돌연변이가 2만년에 하나씩 있었어야 하지만 창조론에 따르면 12년에 하나씩 생긴다고 예측 합니다. 실제 변이율은 6~11년에 하나씩 생기는 것으로 나타납니다.

 

 

또 이 table에는 없지만, 4억년전 나타났다고 주장하는 실러캔스의 경우에도 미토콘드리아 DNA D-Loop8개의 DNA차이 밖에 없다는 것이 연구 결과 드러나 진화론자들을 곤혹스럽게 했습니다. 이는 돌연변이가 5,000만년 동안 하나밖에 일어나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이에 대해 진화론자들은 어떤 설명을 할까요? 우선 위의 Ann Gibbons의 논문에서도 봤듯이 예전에는 변이율이 느렸을 거야!” 라고 주장 합니다. 과연 그랬을까요? 인간의 돌연변이율이 지금보다 12배나 더 느렸다는 과학적인 증거도 없지만, 그게 사실이라면 더욱 더 커다란 문제를 야기 합니다.

 

많은 분들이 인간과 침팬지의 DNA 차이가 2%정도 난다고 알고 계십니다. 하지만 최근 인간과 침팬지의 DNA 27억개 (인간 전체가 약 30억개) 염기쌍을 조사한 결과 3억개의 염기쌍이 다르다는 것을 발견해 냈습니다. 이를 통해 인간과 침팬지는 86~89%DNA 만을 공유한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그에 따라 원래 500만년 전에 있다던 공통조상도 1,300만년 전에 있었다고 바뀌었습니다. 문제는 거기에 그치지 않습니다.

 

유전 공학의 발달로, 인간의 돌연변이율이 계산되었는데, 인간은 보통 한 부모 당 60개씩 다음 세대에 100~120개의 돌연변이를 물려주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만약 인간이 세대 당 120개의 돌연변이를 물려줬다면 인간과 침팬지는 1,300만년간 몇 개의 DNA 차이가 있어야 할까요? 한세대를 25년이라고 생각하면 6,200만개 정도의 차이만 있어야 할 것이며 침팬지에게 같은 차이가 있다 하더라도 3억개의 DNA 차이가 생길 수가 없습니다.

 

그런데 미토콘드리아 DNA의 차이에 따라 12배가 느려졌다고 가정해 보십시오. 이는 진화 자체를 부정하는 것입니다. 지금의 속도로도 불가능한데 어떻게 돌연변이가 더 느리게 진행되었음에도 진화가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입니까?

 

결국 진화론은 진퇴양난에 빠졌습니다. 미토콘드리아 DNA의 실제 차이는 창조론의 6,000~10,000년의 범위 안에 있으며 진화론이 주장하는 범위와는 큰 차이를 보입니다. 그래서 그들은 이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변이율이 과거에는 느렸다고 얘기하지만 변이율이 과거보다 더 느렸다는 사실은 진화 자체를 부정하는 결과를 초래 합니다.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그것은 진화론의 기준을 포기하고, 과학적인 연구 결과가 얘기하는 바를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이는 진화론자들의 주장과는 달리 최초의 공통 조상이 비교적 가까운 과거 6,000~10,000년에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그것이 가장 논리적이고 객관적인 그리고 반복되는 연구와 관찰을 통한 과학적인 결과일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7 Continental Margins(대륙연변) - Michael Oard 글, 이종헌 역 file honey 2017.11.02 2
126 캄브리아기 대폭발 - Dominic Stathan 글, 이종헌 역 file honey 2017.05.30 21
125 너희 중에서 어떤 사람들은 어찌하여 아담이 없다 하느냐? - Simon Turpin 글, 이종헌 역 file honey 2017.03.27 68
124 그랜드캐년이 노아의 홍수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보는 이유 - 박창성 file honey 2016.10.13 89
123 무지개-대홍수와 언약 - Jonathan Sarfati 글, 이종헌 역 honey 2016.10.06 78
122 빅뱅인가, 창조인가? - 권진혁 글 honey 2015.11.08 280
121 화성의 물: 외계에도 생명체가 존재합니까? - Dr. Danny Faulkner 글, 이충현 역 honey 2015.10.16 298
» DNA가 확증하는 성경적 연대/돌연변이가 부정하는 진화적 연대 file honey 2015.09.30 328
119 창세기는 역사다 - Jonathan Sarfati 글, 이종헌 역 honey 2015.08.26 372
118 에볼라의 급속한 확산은 진화가 일어나고 있기 때문인가요? file honey 2015.01.20 4938
117 성경 족보에 간격이 있는가? - Lita Cosner글, 이종헌 역 file honey 2015.01.05 1161
116 창세기는 오류가 없는가? - 이종헌역 honey 2014.12.29 897
115 빙하시대 시리즈 - 이재만 file honey 2014.07.06 2121
114 Impact 005-진화와 성경 - Henry Morris, Ph.D. 글, 이종헌 역 honey 2014.07.02 11530
113 갈릴레오 바로알기 - 최인식 file honey 2014.06.26 736
112 이미 떠나버렸다! Already Gone! - 최우성 file honey 2014.06.10 1295
111 사람은 왜 죽을까? - 텔로미어 - 최인식 file honey 2014.06.08 768
110 운석이 공룡을 멸종시켰다고? - 최우성 file honey 2014.06.07 680
109 자연현상으로 생명의 기원을 설명 할 수 있을까? - 밀러의 실험 file honey 2014.06.04 887
108 다중격변론의 문제 - 이재만 file honey 2014.06.02 78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7 Next
/ 7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