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13 22:43

출애굽기 제5장

조회 수 15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출애굽기 제5

 

(5:1) 그 후에 모세와 아론이 바로에게 가서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러면 그들이 광야에서 내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니라 하셨나이다

(5:2) 바로가 이르되 여호와가 누구이기에 내가 그의 목소리를 듣고 이스라엘을 보내겠느냐 나는 여호와를 알지 못하니 이스라엘을 보내지 아니하리라

(5:3) 그들이 이르되 히브리인의 하나님이 우리에게 나타나셨은즉 우리가 광야로 사흘길쯤 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려 하오니 가도록 허락하소서 여호와께서 전염병이나 칼로 우리를 치실까 두려워하나이다

(5:4) 애굽 왕이 그들에게 이르되 모세와 아론아 너희가 어찌하여 백성의 노역을 쉬게 하려느냐 가서 너희의 노역이나 하라

(5:5) 바로가 또 이르되 이제 이 땅의 백성이 많아졌거늘 너희가 그들로 노역을 쉬게 하는도다 하고

(5:6) 바로가 그 날에 백성의 감독들과 기록원들에게 명령하여 이르되

(5:7) 너희는 백성에게 다시는 벽돌에 쓸 짚을 전과 같이 주지 말고 그들이 가서 스스로 짚을 줍게 하라

(5:8)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소리 질러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우리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자 하나니

(5:9) 그 사람들의 노동을 무겁게 함으로 수고롭게 하여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아론과 모세는 곧장 파라오에게 달려갔다. 다음에 이어지는 대화는 타니스(소안)에 있는 궁전에서 일어났다. 모세는 40년 전에 떠났던 궁전 뜰에 들어서자마자 용기가 사라지기 시작한다. 처음에 모세가,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내용을 그대로 말했더라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는 모른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음으로 발생한 일은 알고 있다. 그는 자기 백성에게 고통을 더 안겨주었다(5:4-19).

 

◯모세의 첫 번째 메시지와 발람의 첫 번째 메시지가 비슷하다. (22:12-13) “하나님이 발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그들과 함께 가지도 말고 그 백성을 저주하지도 말라 그들은 복을 받은 자들이니라 13 발람이 아침에 일어나서 발락의 귀족들에게 이르되 너희는 너희의 땅으로 돌아가라 여호와께서 내가 너희와 함께 가기를 허락하지 아니하시느니라 - 발람은 자신에게 주어진 첫 번째 메시지의 삼분의 이를 일부러 삭제했고 다음번에는 모두 전달하겠다는 약속도 하지 않았다.

-모세의 문제를 보면, 사무엘이 처음 메시지를 받았을 때(삼상 3:11-14)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다.

 

(1)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 내 백성을 보내라 그러면 그들이 광야에서 내 앞에 절기를 지킬 것이니라 하셨나이다

-명령의 나머지 부분은 어디에 두었는가? 출애굽기 4:22첫태생은 어디에 두었고 내가 네 아들 네 장자를 죽이리라”(4:23)는 어디에 두었는가?

-모세는 하나님의 명령을 희석시켜 달콤하고 긍정적으로 만들었다.

 

(2) 나는 여호와를 알지 못하니

-현재 한국 지식인들의 신중한 고백이다.

 

(3) 우리가 광야로 사흘길쯤 가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려 하오니 가도록 허락하소서 여호와께서 전염병이나 칼로 우리를 치실까 두려워하나이다// let us go, we pray thee, three days' journey into the desert, and sacrifice unto the Lord our God; lest he fall upon us with pestilence, or with the sword.(간구하오니, 광야로 삼일 여정으로 가게 하시어 주 우리 하나님께 희생제를 드리게 하소서. 그래야 주께서 전염병이나 칼로 우리를 치지 않으시리이다)

-이 민족은 이집트의 많은 신들을 섬겼음이 분명하다. (24:14) “그러므로 이제는 여호와를 경외하며 온전함과 진실함으로 그를 섬기라 너희의 조상들이 강 저쪽과 애굽에서 섬기던 신들을 치워 버리고 여호와만 섬기라” (17:7) “그들은 전에 음란하게 섬기던 숫염소에게 다시 제사하지 말 것이니라 이는 그들이 대대로 지킬 영원한 규례니라

-옛부터 내려오던 희생제사는 계속 보류되었고 전체 세대는 반드시 드려져야 하는 희생제사에 대한 아무런 지식 없이 자라왔다. 모세조차도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나타나셨을 때(2-5) 바로 앞에 서 있으면서도 어떤 희생제사도 자원하여 드리지 않았다. (3:21)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그의 아내를 위하여 가죽옷을 지어 입히시니라” (4:4) “아벨은 자기도 양의 첫 새끼와 그 기름으로 드렸더니 여호와께서 아벨과 그의 제물은 받으셨으나” (8:20) “노아가 여호와께 제단을 쌓고 모든 정결한 짐승과 모든 정결한 새 중에서 제물을 취하여 번제로 제단에 드렸더니” (22:13)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살펴본즉 한 숫양이 뒤에 있는데 뿔이 수풀에 걸려 있는지라 아브라함이 가서 그 숫양을 가져다가 아들을 대신하여 번제로 드렸더라

-아브라함이나 야곱이나 이삭 같았으면 바로 피흘리는 양을 준비시켰을 것이다.

-주의 천사가 나타나자마자 기드온과 마노아는 즉시로 제물의 필요성을 알았다. (6:19) “기드온이 가서 염소 새끼 하나를 준비하고 가루 한 에바로 무교병을 만들고 고기를 소쿠리에 담고 국을 양푼에 담아 상수리나무 아래 그에게로 가져다가 드리매” (13:15) “마노아가 여호와의 사자에게 말하되 구하옵나니 당신은 우리에게 머물러서 우리가 당신을 위하여 염소 새끼 하나를 준비하게 하소서 하니

 

(8:26) “모세가 이르되 그리함은 부당하니이다 우리가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는 것은 애굽 사람이 싫어하는 바인즉 우리가 만일 애굽 사람의 목전에서 제사를 드리면 그들이 그것을 미워하여 우리를 돌로 치지 아니하리이까 (43:32) “그들이 요셉에게 따로 차리고 그 형제들에게 따로 차리고 그와 함께 먹는 애굽 사람에게도 따로 차리니 애굽 사람은 히브리 사람과 같이 먹으면 부정을 입음이었더라” (46:34) “당신들은 이르기를 주의 종들은 어렸을 때부터 지금까지 목축하는 자들이온데 우리와 우리 선조가 다 그러하니이다 하소서 애굽 사람은 다 목축을 가증히 여기나니 당신들이 고센 땅에 살게 되리이다

 

●히브리인들이 양의 희생제사를 드리기 위해 이집트 밖으로 나가야 하는 이유

(1) 목자들은 이집트인들에게 가증함이 된다(46:34).

(2) 히브리인들은 이집트인들에게 가증함이 된다(43:32).

(3) 히브리인들은 목자들이고 양을 희생제사로 드린다(4:2).

-이집트인들에게는 양으로 희생제사를 드리는 것이 그들의 신들을 모독하는 가증한 것이 된다.

 

(4-5) 애굽 왕이 그들에게 이르되 ... 너희가 그들로 노역을 쉬게 하는도다 하고

-(모형) 노예생활로 고생하고 있을 때 나타난 모세는 무거운 짐으로부터 쉬게 해 주기 위해 오신 위대한 노예 해방자 예수 그리스도를 생각나게 한다.

-모세와 아론은 진심에서 우러난 제안을 하였다. (6:6-8) “그러므로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기를 나는 여호와라 내가 애굽 사람의 무거운 짐 밑에서 너희를 빼내며 그들의 노역에서 너희를 건지며 편 팔과 여러 큰 심판들로써 너희를 속량하여 7 너희를 내 백성으로 삼고 나는 너희의 하나님이 되리니 나는 애굽 사람의 무거운 짐 밑에서 너희를 빼낸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인 줄 너희가 알지라 8 내가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에게 주기로 맹세한 땅으로 너희를 인도하고 그 땅을 너희에게 주어 기업을 삼게 하리라 나는 여호와라 하셨다 하라

-그러나 파라오가 듣기에는 임금을 더 올려달라고 파업하는 노동운동 같았다.

 

(7-9) 너희는 백성에게 다시는 벽돌에 쓸 짚을 전과 같이 주지 말고 ... 또 그들이 전에 만든 벽돌 수효대로 그들에게 만들게 하고 감하지 말라 그들이 게으르므로 ... 그들로 거짓말을 듣지 않게 하라

-카일(Kyle)이 피돔을 발굴했을 때 건물들의 밑의 층들은 짚을 잘게 썰어 벽돌을 만든 층들이었고 그 건물들의 중간 층은 뿌리째 뽑힌 짚으로 만든 벽돌이었다. 그리고 그 위의 층은 진흙만으로 만든 벽돌 층이었다.

 

(5:10) ○백성의 감독들과 기록원들이 나가서 백성에게 말하여 이르되 바로가 이렇게 말하기를 내가 너희에게 짚을 주지 아니하리니

(5:11) 너희는 짚을 찾을 곳으로 가서 주우라 그러나 너희 일은 조금도 감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5:12) 백성이 애굽 온 땅에 흩어져 곡초 그루터기를 거두어다가 짚을 대신하니

(5:13) 감독들이 그들을 독촉하여 이르되 너희는 짚이 있을 때와 같이 그 날의 일을 그 날에 마치라 하며

(5:14) 바로의 감독들이 자기들이 세운 바 이스라엘 자손의 기록원들을 때리며 이르되 너희가 어찌하여 어제와 오늘에 만드는 벽돌의 수효를 전과 같이 채우지 아니하였느냐 하니라

(10) 바로가 이렇게 말하기를

-1절과 비교: 파라오는 아론과 모세가 말했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렇게 말씀하시기를라는 표현을 모방하여 하나님과 같은 위치에 앉았다.

 

(11) 너희는 짚을 찾을 곳으로 가서 주우라

-짚은 삼각주 지역 도처에 널려있다. 그러나 얼마 후 다 끌어모아 써버려 곡초 그루터기를 거두어다가 짚을 대신해야만 했다(12).

-여기서 대체”(instead of)가 등장한다. 바벨탑을 쌓을 때도 돌 대신 벽돌을 사용했다(11:2-4).

 

(14) 바로의 감독들이 자기들이 세운 바 이스라엘 자손의 기록원들을 때리며 이르되//And the officers of the children of Israel, which Pharaoh's taskmasters had set over them, were beaten, {and} demanded(백성들 위에 세운 이스라엘 자손들의 관원들을 때리며 요구하기를)

-파라오는 노예수용소를 조직했다.

-동족에게 완장을 둘러주고 동족을 짓밟든지 아니면 자신이 산 채로 묻히든지 삽으로 맞아죽든지 선택해야 한다. 관원들은 파라오의 명령에 불평을 해 보았지만(16) 곧 무시되고 매질은 더욱 심해져 죽이기까지 한다(21)

 

(5:15) ○이스라엘 자손의 기록원들이 가서 바로에게 호소하여 이르되 왕은 어찌하여 당신의 종들에게 이같이 하시나이까

(5:16) 당신의 종들에게 짚을 주지 아니하고 그들이 우리에게 벽돌을 만들라 하나이다 당신의 종들이 매를 맞사오니 이는 당신의 백성의 죄니이다

(5:17) 바로가 이르되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그러므로 너희가 이르기를 우리가 가서 여호와께 제사를 드리자 하는도다

(5:18) 이제 가서 일하라 짚은 너희에게 주지 않을지라도 벽돌은 너희가 수량대로 바칠지니라

(5:19) 기록하는 일을 맡은 이스라엘 자손들이 너희가 매일 만드는 벽돌을 조금도 감하지 못하리라 함을 듣고 화가 몸에 미친 줄 알고

(16) 당신의 종들이 매를 맞사오니

-이스라엘 자손의 관원들은 불평사항을 매우 정중하게 파라오에게 아뢰었다. 자신들을 파라오의 종들이라고까지 한다. 그러나 그들에게 돌아오는 것은 비웃음뿐이었다.

 

(17-18) 너희가 게으르다 게으르다 ... 가서 일하라

-영과 진리로 하나님을 경배한다는 것은(17) 이 세상이나 세상 통치자들이 볼 때 어리석은 짓이다. (고후 2:2-6) “내가 너희를 근심하게 한다면 ... 도리어 근심을 얻을까 염려함이요 ... 이는 너희로 근심하게 하려 한 것이 아니요 ... 근심하게 한 자가 있었을지라도 ...”

 

(5:20) 그들이 바로를 떠나 나올 때에 모세와 아론이 길에 서 있는 것을 보고

(5:21) 그들에게 이르되 너희가 우리를 바로의 눈과 그의 신하의 눈에 미운 것이 되게 하고 그들의 손에 칼을 주어 우리를 죽이게 하는도다 여호와는 너희를 살피시고 판단하시기를 원하노라

(5:22) ○모세가 여호와께 돌아와서 아뢰되 주여 어찌하여 이 백성이 학대를 당하게 하셨나이까 어찌하여 나를 보내셨나이까

(5:23) 내가 바로에게 들어가서 주의 이름으로 말한 후로부터 그가 이 백성을 더 학대하며 주께서도 주의 백성을 구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20) 그들이 바로를 떠나 나올 때에 모세와 아론이 길에 서 있는 것을 보고//And they met Moses and Aaron, who stood in the way(길에 서 있는 모세와 아론을 만나)

-(상황) 모세와 아론은 다음날 저녁 파라오의 왕궁으로 터벅터벅 걸어가고 있었다. 지난 밤은 왕을 만났을 때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대해 쉬지 않고 계속 격론을 벌였다. 왕궁으로 가는 길에, 일을 마치고 돌아오는 일단의 무리들이 오고 있다. 그들은 모세와 아론을 보자 성난 목소리로 외친다. “, *** 지금 여기서 뭐하고 있는거야? 시내 땅으로 돌아가지 않고! 더 이상 문제를 일으키지 말고 꺼져 버려!” 이 무리들을 따라가며 모세가 말한다. “지금 뭐라고 하는 거야? 나는 저희들 지도자야! 어제는 모세 만세!’를 외쳐놓고 이제 와서 딴 소리야?” 무리 중의 누군가가 이렇게 비난한다. “너희 두 놈이 나타나더니 우리의 작업 시간은 두배로 늘어났고 월급은 반으로 줄었어. ... ‘헤이, 물을 피로 바꾼 친구들! 이름값도 못하냐?’ 하나님께서 파라오를 심판하시기 이전에 너를 심판하시겠다.”

 

(22) 어찌하여 나를 보내셨나이까

-아도니람 저드슨(1688-1850)의 마음에도 이 말이 와 닿았을 것이다.

 

어찌하여//why

1. 리브가, (27:45) “네 형의 분노가 풀려 네가 자기에게 행한 것을 잊어버리거든 내가 곧 사람을 보내어 너를 거기서 불러오리라 어찌(why) 하루에 너희 둘을 잃으랴

2. 다니엘, (2:15) “왕의 근위대장 아리옥에게 물어 이르되 왕의 명령이 어찌 그리 급하냐 하니 아리옥이 그 일을 다니엘에게 알리매

3. , (3:23) “하나님에게 둘러 싸여 길이 아득한 사람에게 어찌하여 빛을 주셨는고

4. 빌라도, (27:23) “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그들이 더욱 소리 질러 이르되 십자가에 못 박혀야 하겠나이다 하는지라

5. 가장 처참한 물음, (15:34) “제구시에 예수께서 크게 소리 지르시되 엘리 엘리 라마 사박다니 하시니 이를 번역하면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어찌하여 나를 버리셨나이까 하는 뜻이라

 

(22-23) 어찌하여 나를 보내셨나이까 내가 바로에게 들어가서 주의 이름으로 말한 후로부터 그가 이 백성을 더 학대하며 주께서도 주의 백성을 구원하지 아니하시나이다// he hath done evil to this people(그가 이 백성에게 악을 행하였으며)

-모세는 기도한다. “주님, 저는 힘이 다 빠지고 참으로 울적합니다. 주님이 하라고 하신 대로 했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저한테 한 것을 보십시오.” “모세야, 정말로 내가 하라는 대로 파라오에게 말하였느냐?” “, 모두 전하기는 했는데 그 첫태생을 죽이겠다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말할 상황이...” “, 모세야, 너와 내가 같이 걸어가기 위해서는 처음부터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어야 한단다.” “...” “내가 말한 것에 더하지 말아라(30:6). 또 내가 말한 것을 빼지 말아라. 내가 너에게 이른 말만 하여라. 이브 할머니처럼 여기저기서 더하거나 빼서는 안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 출애굽기 제18장 honey 2017.01.27 41
68 출애굽기 제17장 honey 2016.08.03 105
67 출애굽기 제16장 honey 2016.05.23 145
66 출애굽기 제15장 honey 2016.05.18 66
65 출애굽기 제14장 honey 2016.05.15 73
64 출애굽기 제13장 file honey 2016.05.15 96
63 출애굽기 제12장 honey 2016.04.29 128
62 출애굽기 제11장 honey 2016.04.22 56
61 출애굽기 제10장 honey 2016.04.20 77
60 출애굽기 제9장 honey 2016.04.18 95
59 출애굽기 제8장 honey 2016.04.17 93
58 출애굽기 제7장 honey 2016.04.03 57
57 출애굽기 제6장 honey 2016.04.01 191
» 출애굽기 제5장 honey 2016.03.13 151
55 출애굽기 제4장 honey 2016.03.07 230
54 출애굽기 제3장 honey 2016.03.05 230
53 출애굽기 제2장 honey 2016.03.01 365
52 출애굽기 제1장 honey 2016.03.01 157
51 출애굽기 서론 honey 2016.03.01 164
50 창세기 제50장 honey 2016.03.01 12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 4 Next
/ 4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